분류 전체보기 1145

미용교수의 삶을 오롯이 살다-조미영 동원대학교 헤어뷰티과 교수-

미용인보(美容人譜)40 미용교수의 삶을 오롯이 살다 조미영 동원대학교 헤어뷰티과 교수 고은 시인은 주위 사람들 만 명을 대상으로 시를 짓고 라는 시집을 출간했다. 이는 시인이 주변 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지를 알려주는 단적인 예이다. 기자는 이를 차용하여 주변 미용인에 대한 시와 스토리를 매달 한 편씩 쓸 예정이다. 그 중에는 성공한 미용인도 있을 것이고 동네에서 나 홀로 미용실을 운영하는 분들도 계실 것이다. 기자에겐 모두 소중하고 고귀한 미용인 자산이다. 그 분들과 함께 한 생활이 기자에겐 기쁨이고 행복이다. 우리는 미용으로 엮어진 떼려야 뗄 수 없는 미용가족이니까. 이완근(본지 편집인대표 겸 편집국장) alps0202@hanmail.net 웃음과 함께 하는 일신우일신 -조..

미용인보 2022.08.16

위대한 욕-이향란-

◆이완근의 詩詩樂樂/시 읽는 즐거움(109) 위대한 욕 이향란(1962~ ) 산책하고 돌아오는 길 아이들이라곤 전혀 없는 놀이터를 둘러보다가 ‘죽일 년’ 미끄럼틀 위 플라스틱 조형물에 달라붙어 풀썩대는 날것의 낙서를 본다 쌍욕을 본다 난데없이 날아든 돌멩이에 유리창이 산산조각 나듯 ‘죽일 년’ 바닥에 꿇고 앉아 싹싹 빌고 싶어진다 어제의 실수와 회한과 경망과 양심 내일을 눈치 보는 죄마저 미리 고백하고 싶어진다 찢어진 눈매와 덧니 가득한 입의 표정으로 그네의 흔들림과 놀이터의 소음을 집어삼키지만 얼굴 없는 ‘죽일 년’ 무지막지한 생은 벌벌 떨다 사지가 잘린 채 떠돌고 놀이터의 난장을 보다 못해 내뱉은 누군가의 ‘죽일 년’은 가래침처럼 끈적끈적하게 세상 모퉁이에 쫘악 달라붙어 있다 ◆이완근의 詩詩樂樂/시 ..

협회는 사사로운 감정으로 이끌어서는 안 된다

Editor’s Letter 협회는 사사로운 감정으로 이끌어서는 안 된다 지난 6월 10일, 미용계 인사 최초로 최영희 전 대한미용사회중앙회 회장께서 국민의힘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이 되어 국회 의원회관 709호실에 입주하였습니다. 5월 17일, 윤석열정부가 주요 인선을 발표하면서 제 21대 국회의원인 조태용 의원을 주미합중국 특명전권대사로 발령을 냈고, 그 후임으로 비례대표 21번을 받았던 최영희 전 회장이 국회의원 자리를 물려받게 되어 이날 의원회관에 입성한 것입니다. 누누이 말했지만 이는 최영희 의원의 개인 영광만이 아니라 더불어 우리 100만 미용인의 쾌거라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뷰티산업진흥법 등 미용인들의 숙원 사업을 이루기 위해서 우리 미용계는 천군만마를 얻은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더구..

52년 미용 인생을 예쁘게 살다-장옥식 전북도 지회장-

미용인보(美容人譜)39 52년 미용 인생을 예쁘게 살다 장옥식 前 전북도 지회장 고은 시인은 주위 사람들 만 명을 대상으로 시를 짓고 라는 시집을 출간했다. 이는 시인이 주변 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지를 알려주는 단적인 예이다. 기자는 이를 차용하여 주변 미용인에 대한 시와 스토리를 매달 한 편씩 쓸 예정이다. 그 중에는 성공한 미용인도 있을 것이고 동네에서 나 홀로 미용실을 운영하는 분들도 계실 것이다. 기자에겐 모두 소중하고 고귀한 미용인 자산이다. 그 분들과 함께 한 생활이 기자에겐 기쁨이고 행복이다. 우리는 미용으로 엮어진 떼려야 뗄 수 없는 미용가족이니까. 이완근(본지 편집인대표 겸 편집국장) alps0202@hanmail.net 미용은 내 삶의 전부 -장옥식 前 회장..

미용인보 2022.07.04

전화-박상천-

◆이완근의 詩詩樂樂/시 읽는 즐거움(108) 전화 박상천(1955~ ) 아침이면 전화기를 들여다보며, 그녀의 이름이 몇 번쯤 찍혔는지에 따라 전날 밤 나의 술 취한 정도를 가늠하곤 했다. 술에 취해 어딘가에서 졸고 있을지 모를 나를 위해 응답 없는 전화를 계속 걸어대던 아내. 이젠 전화기에 그의 이름이 뜨지 않은 지 시간이 꽤 지났지만 난 아직 그의 번호를 지우지 못한다. 번호를 지운다고 기억까지 지울 수 없을 바엔 내게 관대했던 미소와 아직 생생한 목소리를 떠올리며 고맙고 미안했던 그녀에게 응답 없는 전화라도 걸고 싶기 때문이다. 그곳, 아내의 전화기엔 나의 이름이 뜨고 있을까? ◆이완근의 詩詩樂樂/시 읽는 즐거움의 108번째 시는 박상천 시인의 “전화”입니다. 우리는 많은 사랑 속에서 삶을 영위합니다..

뷰티라이프 창간 23주년

뷰티라이프 창간 23주년 본지는 지난 1999년 7월호로 창간했습니다. 이번 7월호가 창간 23주년 기념호로, 햇수로는 24년 통권으로는 277권 째입니다. 한 달에 한 번씩 277번째 잡지를 준비하며 감회가 새롭습니다. 미용계에 새로운 잡지를 선보이겠다며 밤을 하얗게 새웠던 시절이 주마등처럼 지나가기도 합니다. 뷰티라이프는 창간하면서부터 미용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왔습니다. 제본이 잘못되었다는 오해를 받기도 한, 표지를 앞뒤 두 개로 만들어 기존 잡지의 틀을 깨기도 했고, 미용계 최초로 연재물을 만들어 공부하는 미용인들에게 힘찬 박수를 받기도 했습니다. 미용 언론계 최초로 “유명미용인 초청 해외미용 특강”을 개최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뷰티라이프사랑모임”이 탄생하기도 했습니다. “뷰티라이프사랑모임”은 ..

미용계에 행복을 전해 드립니다-이순덕 박사-

미용인보(美容人譜)38 미용계에 행복을 전해 드립니다 이순덕 박사 고은 시인은 주위 사람들 만 명을 대상으로 시를 짓고 라는 시집을 출간했다. 이는 시인이 주변 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지를 알려주는 단적인 예이다. 기자는 이를 차용하여 주변 미용인에 대한 시와 스토리를 매달 한 편씩 쓸 예정이다. 그 중에는 성공한 미용인도 있을 것이고 동네에서 나 홀로 미용실을 운영하는 분들도 계실 것이다. 기자에겐 모두 소중하고 고귀한 미용인 자산이다. 그 분들과 함께 한 생활이 기자에겐 기쁨이고 행복이다. 우리는 미용으로 엮어진 떼려야 뗄 수 없는 미용가족이니까. 이완근(본지 편집인대표 겸 편집국장) alps0202@hanmail.net 하얀 천사 -이순덕 박사 웃음이 맑은 사람 그 웃음이..

미용인보 2022.06.02

내 꿈은 시니어 종합 뷰티 문화 센터 운영-김현남 원장-

미용인보(美容人譜)37 “내 꿈은 시니어 종합 뷰티 문화 센터 운영” 김현남 서원뷰티코칭교육개발원장 고은 시인은 주위 사람들 만 명을 대상으로 시를 짓고 라는 시집을 출간했다. 이는 시인이 주변 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지를 알려주는 단적인 예이다. 기자는 이를 차용하여 주변 미용인에 대한 시와 스토리를 매달 한 편씩 쓸 예정이다. 그 중에는 성공한 미용인도 있을 것이고 동네에서 나 홀로 미용실을 운영하는 분들도 계실 것이다. 기자에겐 모두 소중하고 고귀한 미용인 자산이다. 그 분들과 함께 한 생활이 기자에겐 기쁨이고 행복이다. 우리는 미용으로 엮어진 떼려야 뗄 수 없는 미용가족이니까. 이완근(본지 편집인대표 겸 편집국장) alps0202@hanmail.net 이제 시작입니다 -..

미용인보 2022.06.02

부리나케-이성수-

◆이완근의 詩詩樂樂/시 읽는 즐거움(107) 부리나케 이성수(1964~ ) 엄마 보고 달려오던 아이 제 발에 걸려 코가 깨졌다 꽃이 오는 속도 봄이 피는 온도 꽃피 쏟아져 울음 벙그는 ◆이완근의 詩詩樂樂/시 읽는 즐거움의 107번째 시는 이성수 시인의 “부리나케”입니다. ‘부리나케’의 사전적 의미는 ‘서둘러서 아주 급하게’라는 뜻으로 쓰입니다. 어원을 살펴보면 ‘불이 나게’인데, 옛날 옛적에 부싯돌을 사용하여 불을 지피려면 매우 빠르게 움직여야 했는데, 이 ‘불이 나게’가 음운변화를 일으켜 ‘부리나케’로 굳어졌다고 합니다. 어릴 적 학교를 마치면 바람보다도 빠르게 집으로 달려갔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엄마 젖이 항상 모자랐던 필자는 집 대문에 들어서기가 무섭게 가방을 내동댕이치며 “엄마 젖, 엄마 젖”했다..

남편-안규례-

◆이완근의 詩詩樂樂/시 읽는 즐거움(106) 남편 안규례(1961~ ) 얼룩으로 찌든 운동화를 빤다 미지근한 물에 담갔다가 긴 솔로 앞코부터 쓱쓱 문지르면 남자의 이른 새벽이 스멀스멀 빠져나와 고무다라 속을 까맣게 물들인다 운동화 뒤축까지 꼼꼼히 빨다 보면 지하철 계단을 오르내린 가쁜 숨소리 빠져나오고 회식을 마치고 돌아오다 만취해 택시 기사와 다투던 폭언 퇴근길 축 늘어진 어깨가 맥없이 빠져나와 귀가를 하는 남자 이른 새벽이 오면 아무렇지도 않은 듯 다시 신발 끈을 조인다 ◆이완근의 詩詩樂樂/시 읽는 즐거움의 106번째 시는 안규례 시인의 “남편”입니다. 며칠 전 딸과 저녁을 먹으며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필자가 아직도 꼰대 기질을 가지고 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전기와 수도를 아껴야함을..